글로벌 역사외교아카데미

아그레망

보고서 제출

한국 및 동북아시아의 현안과 지구공동과제에 대한 동영상 수업과 칼럼 수업을 수강한 후 보고서를 제출합니다.

제목 글로벌 역사외교대사 미션 2 [동영상] 아시아평화 > 독도영유권
작성자 조성준 등록일 2020-06-29 조회수 26

 

<독도 1910-독도를 향한 마음 담은 활동 제안 10가지> 시청 후


1.     동영상을 본 본인의 느낌:

일본이 지금까지 우리나라에게 약탈하고 침략해온 역사에 대한 반성은 하지 않고 아직까지도 침략의 역사를 다시 쓰려고 하고 있다는 사실에 너무 화가 났다. 일단, 일본이 대외적으로 독도를 자국화하려는 노력을 막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래 우리 영토로 표기되어 있던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바꾸고 유엔에서까지 독도라는 명칭을 거부한다는 것이 일본이 얼마나 필사적으로 거짓의 역사를 꾸미고 만들어가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 보여준다. 국제 사회에 우리가 목소리를 높여 이를 막아야 할 것이다.

 

2.     외국인 친구에게 편지:

Dear my friends from all around the world

 

Have you ever heard of Dokdo before?

It’s a beautiful island that has belonged to Korea ever since 15 decades ago.

It was chosen as one of the World’s Top 10 Vacation spots due to its beautiful scenery so it means a lot to Korea.

However, Dokdo is facing a big crisis of becoming a ‘conflict area’ because Japan is arguing that Korea is trying to take away Dokdo from them.

Geographically, it’s 87.4km away from Ulleng-do which is also a Korean territory, and the closest Japanese territory would be 157.5km away.

Other than this fact, historical records prove that Dokdo has been a Korean territory from Shilla Dynasty which was about 1500 years ago. Contrary to this, it was after 17th Century when Japan first recognized the island, and there are a few records that prove that Japan was not even aware of Dokdo back then.

Gettng Dokdo back means more than ‘just getting back a land’ of Korea. Getting it back means fighting against the Imperialism of Japan’s and revealing our true history.

However, a lot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ncluding the UN are more listening to the side of Japan and trying to set the name Dokdo to Takeshima which is what the Japanese call the island. Also, some Western countries still refer Dokdo to ‘Liancourt Rocks’ since a French boat called ‘Liancourt’ found Dokdo in 1849. This name should be deleted and we should all call the islands by the original name, Dokdo.

Thank you for reading

Sincerely Cho

목록

반크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 더 작은 것이지만 자라나면 어떤 풀보다도 더 커져서 나무가 되며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입니다.

136-084 서울 성북구 보문동 4가 30번지 2층  /  전화 : 02-921-3591~2  /  팩스 : 02-921-3593

본 캠페인은 동북아역사재단과 합께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