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역사외교아카데미

아그레망

보고서 제출

한국 및 동북아시아의 현안과 지구공동과제에 대한 동영상 수업과 칼럼 수업을 수강한 후 보고서를 제출합니다.

제목 [국문19-5]인도네시아, 이 나라에 대해 들어본적 있으십니까? 수강보고서 [동영상] 아시아평화 > 기타
작성자 이은빈 등록일 2020-03-22 조회수 17
인도네시아, 라는 영상의 제목만 보고 나는 약간 설레는 감정으로 동영상보기 버튼을 눌렀다. 왜냐하면 인도네시아는 내가 국제교류동아리에서 활동하면서 처음으로 만난 외국인들 중 한명의 나라이기 때문이다. 그 친구와 정말 좋은 시간을 보냈고 기분 좋게 소통을 했기에 덩달아 나는 인도네시아에 대한 인식도 좋게 남아있다. 인도네시아가 식민지배의 역사적 아픔을 겪어왔던 데다가 섬나라라는 지리적 특성, 700개 이상의 언어라는 특성. 다른 나라 사람들이 부정적우로 보는 이 특성을 역이용했다. 위기를 기회록 극복했다는 것이다. 사실 인도네시아 언어에 우선 관심이 있었고 영상에 나왔던 정보는 영상을 통해서야 알게 되었다. 인도네시아 언어는 그 외국인 친구에게 조금 배웠다. 문법이나 언어가 정말 알기 쉽다고 친구가 소개해주었고, 덕분인지 수월하게 (조금 배웠지만) 배운 언어들은 습득할 수 있었다. 이 영상을 통해서 인도네시아라는 나라를 한번 더 그리고 깊게 알게 해주었고, 관심과 인식이 한 층 더 커졌다. 내가 경험한 이 현상을 한국에 대해 알게되는 세계인이 많이 느꼈으면 좋겠다.
우리가 외국인을 만났을 때,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외국인 보다는 한국에 대해 관심이 있는, 혹은 한국에 대해 알고 있는 외국인에게 더 관심이 가고 인상에 더 깊게 남는다. ‘안녕하세요’를 서툴지만 말하는 외국인에게 왠지 모를 감사함을 느낀 적이 분명 있을 것이다. 똑같이 생각하자. 인도네시아 친구들과 친해지고 싶다면, 우리도 인도네시아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알아보자. 그렇다면 마찬가지로 인도네시아도 한국에 호감이 생겨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함께 우호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목록

반크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 더 작은 것이지만 자라나면 어떤 풀보다도 더 커져서 나무가 되며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입니다.

136-084 서울 성북구 보문동 4가 30번지 2층  /  전화 : 02-921-3591~2  /  팩스 : 02-921-3593

본 캠페인은 동북아역사재단과 합께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