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역사외교아카데미

아그레망

보고서 제출

한국 및 동북아시아의 현안과 지구공동과제에 대한 동영상 수업과 칼럼 수업을 수강한 후 보고서를 제출합니다.

제목 [국문19-9]미국 LA에 화랑 청소년의 날을 만든 미주 한인들의 위대한 도전! 수강보고서 [동영상] 아시아평화 > 기타
작성자 이은빈 등록일 2020-03-21 조회수 17
이 영상은 내가 알지 못했던 정보들을 담고 있어 새로운 사실을 공부했다. 무엇보다도 기억에 남는 것은 미국에는 없던 어린이 날이 한인 청소년 단체(화랑 청소년 재단)를통해서 화랑 청소년의 날로써 미주 한인들이 미국에게 선물했다는 문구였다. 이를 통해 적어도 화랑 청소년의 날이 제정된 주는 한인 단체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고, 그들이 하는 활동들을 칭찬하며 더 나아가 한인 단체인 만큼 한국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될것이고 한국의 문화, 그리고 화랑에 담겨져 있는 한국의 정신을 알게 될 것이다. 화랑 청소년의 날이 미국 모든 주에 제정이 된다면 앞서 말한 기대효과는 더더욱 커지게 될 것이고 한국에 대한 미국의 인식이 발전하게 될 것이다. 나는 만약 이 결과가 실현된다면 미국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부터 뻗어나가 전 세계가 한국의 문화와 정신을 엿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미국 안에서 미주 한인들의 활동을 엿볼 수 있기에 한국에 대한 관심, 한국 문화와 정신에 대한 관심을 훨씬 더 미국 현지인들에게 효과적으로 불러 일으킬 수 있을 것이며, 이 관심이 세계인의 한국 인식 발전의 디딤돌이 될 것이다. 영상에 나왔다시피 미국 역사시간에 한국에 대한 역사는 미국이 참전했던 한국의 전쟁뿐이라고 나와있듯이 미국이 영향을 크게 받은 사건을 다룬다는 것이다. 화랑 청소년들은 현재에도 미국 안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미국인들의 한국에 대한 인식에 영향을 주고있다. 이러한 그들에게 한국에 대한 올바른 역사와 문화를 알린다면 그들은 화랑 청소년들의 활동을 더 이해하고 인정할 수 있으며, 미주 한인들의 위대한 도전은 더더욱 발전될 것이고 더 나아가 전 세계의 한국 알리미가 퍼져나갈 것이다. 현재도 미국과 한국은 서로 영향을 주고받고 있다. 이러한 관계속에서 서로간의 올바른 가치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나는 현재 국제교류동아리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데, 외국인들을 직접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 나는 이 기회들을 놓치지 않고 한국에 와서 나와 만나는 외국인들에게 한국에 대해 설명하고, 문화와 역사들을 올바르게 전달할 것이다.

목록

반크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 더 작은 것이지만 자라나면 어떤 풀보다도 더 커져서 나무가 되며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입니다.

136-084 서울 성북구 보문동 4가 30번지 2층  /  전화 : 02-921-3591~2  /  팩스 : 02-921-3593

본 캠페인은 동북아역사재단과 합께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