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역사외교아카데미

아그레망

보고서 제출

한국 및 동북아시아의 현안과 지구공동과제에 대한 동영상 수업과 칼럼 수업을 수강한 후 보고서를 제출합니다.

제목 영문[19-12]일제에 맞서 한국독립을 위해 헌신한 중국인 독립운동가들 수강보고서 [동영상] 아시아평화 > 일본교과서
작성자 이은빈 등록일 2020-03-20 조회수 15
역사시간에 영상에 나왔다시피 윤봉길의사 의거를 통해 장개석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관심을 가지고 많은 후원을 해줬다는 사실은 배웠다. 하지만 그때는 그저 ‘음 그렇구나’라고만 알고 넘어갔었다. 외교에 점점 관심을 가지고 반크애 관심을 가지게 되고 다시 이 영상을 통해 한국의 독립운동을 도와준 중국인들을 다시 보니 이전엔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것들, 느끼지 못했던 것들을 알 수 있었다. 첫째는 우리나라의 독립에는 한국인들의 노력 뿐만 아니라 이전 영상에서 봤던 외국인들, 심지어 일본인들, 그리고 중국인들의 노력과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었다는 것. 둘째는 그들의 후손인 우리들. 그러니까 현재 한국인들, 외국인들, 일본인들 그리고 중국인들은 과거의 위대한 노력들을 기억하고 이를 계승해 아시아, 그리고 세계평화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것.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의, 그리고 그들의 위인들의 노력들이 사라지지 않도록 일본이 왜곡하고 널리 퍼뜨린 정보들을 바로 잡아야한다는 것이 필요함을 알게 되었고, 그 시작은 내가 먼저 올바른 인식을 갖고 그 인식을 조금씩 주위로 퍼뜨려야 한다는 것을 생각할 수 있었다. 또한 아직도 왜곡된 일본 역사 교과서가 일본학생들에게 제공되고 있고, 일본도 자신의 역사를 진정으로 받아들이고, 미래에는 더 발전된 인식을 통해 역사의 안좋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미래세대들을 교육할 필요를 느껴야 한다는 것도 다시 한번 느꼈다.
Hey guys. I would like to talk about Korea’s independent movement. You guys may know about that overall, I think, if you took a sort of World-history class. Actually, the success of Korea’s independence was realized by not only Koreans, but also lots of foreigners, you know? Some of them were Chineses. For example, since the patriotic deed of Martyr Yoon bong-gil, Chiang kai-shek, a Chinese politician, appreciated his efforts and patronaged Provisional Government of Korea to help Korea’s independence.
Thanks to many foreign supporters, we could realized our independence from the Japanese Empire. For all of them, we have to recognize their efforts and fix our history, distorted by the Japanese Empire. You guys please  participate in a meaningful challenge as World Citizen!

현재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응하여 나의 삶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한국 역사 알리기 활동
국내부터 시작해야한다. 현재 내가 참여하는 동아리나 단체에서 자발적으로 이슈스터디로 일본의 역사왜곡과 그로인한 세계인의 왜곡된 인식을 내 주위사람들에게 다시한번 상기시키는 것이 시작점이 될 것이다. 그런 다음 내 주위 외국인들에게도 홍보 및 올바른 정보 전달을 실천해야 한다.

목록

반크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 더 작은 것이지만 자라나면 어떤 풀보다도 더 커져서 나무가 되며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입니다.

136-084 서울 성북구 보문동 4가 30번지 2층  /  전화 : 02-921-3591~2  /  팩스 : 02-921-3593

본 캠페인은 동북아역사재단과 합께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