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역사외교아카데미

아그레망

보고서 제출

한국 및 동북아시아의 현안과 지구공동과제에 대한 동영상 수업과 칼럼 수업을 수강한 후 보고서를 제출합니다.

제목 영상 <일본이 가야하는 길>을 감상하다! [동영상] 아시아평화 > 전후보상
작성자 이 가영 등록일 2018-09-15 조회수 12

세계 2차대전에 원래도 흥미가 많이 있었고, 독일과 일본이 많이 비교 된다는것도 알고있었지만 이렇게 영상으로 비교해보니 일본이 얼마나 뻔뻔한지 알 수 있었다. 주관적으로가 아니라 객관적으로 판단했을때,뻔뻔하다는 말보다는 책임감없고 비겁하다는 말이 맞다고 생각한다. 타영상의 제목이 우리나라가 승전국이라는 말처럼, 거꾸로 생각하면 일본은 패전국이고 반성해야 마땅한데, 이를 부정하다니 5살 어린아이보다 못하다고 생각한다. 대동아공영권같이 전쟁 당시의 사상도 이해가 정말 안가지만, 그 후의 대처가 정말 덮는다고 끝나는게 아닌데 괘씸했고 우리가 잊으면 이는 반복될거라는 경각심을 다시 갖게 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에 더 포스팅해서 올려야겠다. 보면서 많이 착잡했고 우리나라가 상황이 좋지않아서도 더욱 일본에게 사과를 받아내지 못한것이 아쉬울따름이다.

To. 독일 친구

구덴탁!나는 한국의 반크회원 이가영이라구 해. 만약 이영상을 봤으면 내가 독일에 대해 감명 받은 만큼 너도 일본에 대해 많은 충격을 받았을거라 생각해. 뭔가 고정관념이긴 하지만 독일인들은 유럽에서도 가장 성숙한 민족으로 뽑힌다고 들었어, 그만큼 사려깊다는 느낌이 역사를 반성하는 그 태도에서도 많이 드러나더라구, 제발 일본이 너희 반만 닮았으면 좋겠어. 한국이란 나라가 많이 익숙치는 않겠지?하지만 그래도, 괜찮아. 일본이 2차대전에 저지른 만행을 기억해주는 것 만으로도 넌 한국에 대해 알기 시작한거니까 ㅎㅎ 앞으로 차근차근 한국에 관심가져주면 좋겠다. 그럼 좋은하루 보내!안녕!

From. 반크회원 이가영

목록

반크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 더 작은 것이지만 자라나면 어떤 풀보다도 더 커져서 나무가 되며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입니다.

136-084 서울 성북구 보문동 4가 30번지 2층  /  전화 : 02-921-3591~2  /  팩스 : 02-921-3593

본 캠페인은 동북아역사재단과 합께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