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역사외교아카데미

아그레망

보고서 제출

한국 및 동북아시아의 현안과 지구공동과제에 대한 동영상 수업과 칼럼 수업을 수강한 후 보고서를 제출합니다.

제목 전형필 선생과 박병선 선생... [동영상] 아시아평화 > 기타
작성자 이주은 등록일 2018-04-06 조회수 29
문화란 한 나라의 역사와도 같다. 한 나라의 군사력? 나라가 망하면 남겨지지 않는다. 한 나라의 경제력? 흘러 나가고 흘러 들어가는 것이 경제이다. 그런데, 문화는? 문화는 한 나라를 대표한다고도 볼 수 있다. 그 나라의 발달 수준을 알 수도 있고, 문화란 오랜 시간을 지나면서도 보존되어 가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모습은 어떤가? 병인양요 때에 빼앗긴 외규장각 도서, 일본에 남아있는 몽유도원도... 다양한 미술품들이 고국을 떠나서 헤메이고 있다. 이러한 문화유산들은 단순한 그림, 조각, 책 을 넘어, 우리가 보존해야 할 우리의 역사이자 미래이다. 그러한 면에서 볼 때 간송 전형필 선생과 박병선 선생은 매우 훌륭한 인물들이다. 한 사람의 인생을 바쳐서 나라의 문화유산을 되찾고자 노력한 면에서 그렇다. 그분들의 노력이 없었다면, 많은 것들이 달라졌을 것이다. 우선, 간송 전형필 선생이 계시지 않으셨다면, 우리는 훈민정음 해례본을 찾지 못하였을 것이고, 결국 일본 제국주의 세력에 의해 열등한 언어라고 세뇌당했을 것이다. 그렇게 됬을 경우 이 나라의 언어가 없어졌을지도 모른다. 또한, 박병선 선생이 계시지 않으셨다면 우리는 직지의 존재를 망각했을 것이다. 이 직지는 우리나라의 기술, 문화적 수준을 보여주는 자료이다. 그러나 우리는 너무나도 적은 양을 알고 있다. 이 나라에서는 왜 이러한 분들을 알리지 않는 것일까? 도대체 왜일까? 이분들에 대해서 더 많은 것을 알아야 할 것 같다. 또한 우리의 문화재를 되찾고자 노력하는 작업 역시 필수적일 것 같다.

목록

반크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 더 작은 것이지만 자라나면 어떤 풀보다도 더 커져서 나무가 되며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입니다.

136-084 서울 성북구 보문동 4가 30번지 2층  /  전화 : 02-921-3591~2  /  팩스 : 02-921-3593

본 캠페인은 동북아역사재단과 합께 합니다.